login  join
      view article 2015/10/27  
         name          랄라스윗
subject [소개] 랄라스윗 2집 <너의세계>



1. 앞으로 앞으로
2. 오월
3. 사라지는 계절
4. 거짓말꽃
5. 말하고 싶은 게 있어 (spring ver.)
6. 반짝여줘
7. 컬러풀
8. 여름의 오후 (album ver.)
9. 당연하지 않은 이야기
10. undo

* 2014년 3월 27일 발매







나, 당신 그리고 우리 모두를 둘러싼 세계에 대한 이야기

랄라스윗의 두 번째 앨범 '너의세계'


                              

"[너의세계] 라는 타이틀에 맞게 어느 한 인간의 세계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이 세계는 곡을 만든 랄라스윗의 세계일 수도 있지만 듣는 사람의 세계가 될 수도 있기에

이 앨범은 랄라스윗의 이야기이자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 랄라스윗






랄라스윗의 음악은 속도가 아닌 방향



잔잔한 어쿠스틱 사운드와 따뜻한 메시지를 담았던 미니앨범 '랄라스윗', 그리고 아기자기한 멜로디와 대담한 밴드편곡을 통해 특유의 서정성을 들려주었던 첫 번째 앨범 'bittersweet'을 통해 자신들만의 세계관을 선보였던 랄라스윗은 여러 차례의 단독공연, 페스티벌 출연, 페퍼톤스, 세렝게티와의 피쳐링 작업, 각종 디지털 싱글 발표 등의 꾸준한 활동을 겪으며 자신들을 둘러싼 많은 것들이 빠르게 변하는 것을 느끼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시간 속에서 생겨난 화두는 다름 아닌 '랄라스윗이 가야 할 방향'이라는 고민이었다. 그들이 찾은 해답은 '가장 랄라스윗스러우면서 랄라스윗스럽지 않은 음악'이었고 정신없이 지나가는 빠른 시간의 흐름에 몸을 맡기기보다는 그들만의 방향을 위해 천천히 걸음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전작 이후 2년 4개월, 드디어 '보다 많은 사람이 오랫동안 곁에 두고 들을 수 있는 팝 앨범'이라는 그들의 지향점을 향한 두 번째 앨범 '너의세계'를 통해 랄라스윗의 세계를 향한 움직임을 시작하게 되었다.





고민과 두려움, 그러나 용기 있게 찾아가는 '너의 세계'



처음 시작할 때와 많은 것이 변하고 있는 지금, 어떤 곳을 향하여 갈 것인가, 라는 고민은 자칫 잊힘이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앞으로의 미래를 향하기 위해 쉬운 선택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고 전작들에 비해 깊고 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은 지금까지의 곡들과는 다른 접근 방식을 요구했다. 그들만의 아티스트적 성향을 담기 위해 새로운 시도는 당연한 순서였다.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는 그들은 먼저 소박했던 2인조, 또는 보통의 밴드편곡이 주를 이루었던 지난날의 앨범구성에서 벗어나 다양한 소리를 담기 위해 프로그래밍, 스트링, 플루트 등을 과감히 도입하였다. 또한, 두 사람만의 곡에서도 좀 더 드라마틱한 전개와 구성으로 지금까지의 랄라스윗이 아닌 새로운 랄라스윗만의 유연하고 성숙해진 사운드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런 노력은 '너의세계'의 어디서라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많은 고민과 불면의 시간 속에서 더 성숙해진 그들만의 세계관은 사랑과 이별에 관한 가사가 주를 이루던 'bittersweet'에 비해 폭넓어진 노랫말들로 나타나게 되었다. 성장(成長), 그리고 자아(自我). 두 개의 단어는 이번 앨범을 관통하는 중요한 키워드가 되었다. 불안한 현재에서 나아가고자 하는 성장의 고통이 느껴지는 첫 곡 '앞으로 앞으로'의 떨리는 여운은 자전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타이틀곡 '오월'과 앨범의 후반부에서 빛을 발하고 있는 '컬러풀'로 이어지며 조금은 성장하게 된 랄라스윗만의 음악으로 승화되었다. 김현아의 순수한 보컬, 그리고 박별의 진중한 연주가 돋보이는 '반짝여줘'와 아름다운 멜로디의 '거짓말꽃'은 새벽 시간, 잠 못 이루는 많은 이들에게서 사랑받을 수 있는 랄라스윗 특유의 송가로서 수록되었다. 그리고 회자정리라는 사자성어를 모티브 삼아 인생의 무상함을 담담하게 담은 '사라지는 계절'과 랄라스윗의 밝음이 잘 나타나고 있는 '말하고 싶은 게 있어 (spring ver.)', 잊고 싶은 기억을 파도에 비유한 마지막 트랙 'undo' 역시 성숙해진 그들만의 아티스트쉽을 잘 들려주고 있다.



또한 '너의세계'를 통해 랄라스윗은 아티스트쉽을 들려주기만 한 것이 아니라 보여주기도 하였다. 'bittersweet'의 타이틀곡 '우린 지금 어디쯤에 있는 걸까'의 뮤직 페인팅을 직접 한 것에 이어 '빅이슈코리아'에 '랄라스윗의 후일담'이라는 제목으로 짧은 포토에세이를 기고를 하는 등 사진, 글, 그림 등 다양한 예술에 관심이 있었던 랄라스윗이었기에 이번 '너의세계'에 수록된 사진 촬영까지 직접 하며 단순한 듣는 앨범이 아닌, '너의세계'라는 제목 아래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포괄적인 아트워크를 만들어내었다.





조용하고 나지막하게 나누고 싶은 공감



다양한 변화와 수많은 도전 속에 랄라스윗이 이번 앨범 '너의세계'를 통해 들려주고 싶은 메시지는 단순명료하다. 바로 더 많은 사람과 함께하고 싶은 '공감'의 메시지이다. 밝지도, 어둡지도 않다. 그리고 힘을 내라고 독려하거나 힘들다고 투덜대지도 않는다. 조용하고 나지막이 나누고 싶은 공감을 통해 끝을 알 수 없는 응원과 위로에 지친 모든 이의 옆에 있고 싶은 마음이 바로 랄라스윗의 두 번째 앨범 '너의세계'이다.














랄라스윗(lalasweet)



박별 (건반) / 김현아 (보컬, 어쿠스틱 기타)





discography



2010 EP '랄라스윗'

2011 1집 'bittersweet'

2013 디지털 싱글 '말하고 싶은 게 있어'

2014 2집 '너의세계'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독특한 보이스와 서정적이면서도 대담한 송라이팅 실력이 돋보이는 여성 듀오.



치유의 메시지를 전하는 김현아의 보컬과 기타, 그리고 묵직한 밴드 사운드를 리드하는 박별의 건반을 바탕으로 하는 랄라스윗은 도전적인 밴드 편곡과 드라마틱한 멜로디를 더해 여타 여성 아티스트들에게 찾기 힘든 그들만의 음악을 완성하고 있다. 지금까지 EP '랄라스윗', 1집 'bittersweet', 디지털 싱글 '말하고 싶은 게 있어'를 발매한 것은 물론, 민트페이퍼 프로젝트 앨범 (vol.3 LIFE - good bye, vol.4 cafe  : night & day - 완벽한 순간), 오렌지 레볼루션 페스티벌 앨범(Part 2 - 여름의 오후)에도 참여하여 다양한 음악적인 면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음악 외적으로 각자의 장점을 살려 김현아는 페퍼톤스 4집(Beginner's Luck - 검은 산)에 객원보컬로 참여하였고, 특히 박별은 음악 외에 드로잉 쪽에도 재능을 선보이며 정규 1집 타이틀 곡 '우린 지금 어디쯤에 있는 걸까' 뮤직 페인팅 영상 드로잉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이 외에도 랄라스윗은 포토에세이 기고(빅이슈코리아 – '랄라스윗의 후일담')와 '랄라dio' 라는 팟캐스트 미디어를 통해 다양한 영역으로 점점 활동 분야를 넓혀가며 여타 여성 아티스트들과 차별성을 보이고 있다.





2014년 3월 27일, 지금까지 해보고 싶었던 사운드에 도전을 하되 지키고 싶은 사운드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의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담은 정규 2집 '너의세계'를 발매할 예정이다.








prev [소개] 2번째 EP 선공개곡 [cynthia] 랄라스윗  
back [음악단편집] 2집 [너의세계] - 사라지는 계절 랄라스윗  

lis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Neotun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