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view article 2015/10/27  
         name          랄라스윗
subject [인터뷰] 매일경제/ 불안함을 승화시킨 랄라스윗의 청춘찬가 ‘너의 세계’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여성 듀오 랄라스윗은 이름만 놓고 보면 세상 어디에도 없는 달달함을 노래할 것만 같다. 하지만 자칭 ‘불안한’ 영혼 둘이 만났기 때문일까. 늘 반전을 선사한다.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이야기를 달콤한 목소리와 멜로디로, 궁극에는 따뜻하게 품어주는 음악을 들려준다.

2년 4개월 만에 내놓은 정규 2집 ‘너의 세계’ 역시 ‘자아 그리고 성장’이라는 주제로 두 사람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아냈다. 올해로 각각 서른 그리고 스물아홉에 접어든 박별, 김현아는 이번 앨범에 대해 “30대에 들어서는 고민이 고스란히 담겼다”고 했다.

1집 ‘비터스윗’과 비교한 2집 ‘너의 세계’만의 특징은 무엇일까. “데뷔부터 갑작스럽게 진행된 팀이라 오래 준비한 게 없었다. 1집 때까지도 방향성을 잘 못 잡고 그저 하고 싶은 것을 했을 뿐”이라는 이들은 “2집에 들어서 랄라스윗이 해야 하는 음악과 하고자 하는 음악의 접점을 찾아가게 됐다. 비로소 신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1집은 정말 하고 싶은 음악을 다 해봤어요. 전작은 어쿠스틱한, 라이브 실현 가능한 음악을 하려고 했지만 그 속에서 한계도 드러났고, 아무래도 건반과 어쿠스틱이 부각되는 앨범을 만들게 됐죠. 1집은 1집 나름대로 하고 싶은 걸 담았지만 이번 앨범에서 비로소 색이 뚜렷해진 게 아닐까 싶어요.”(김현아)


이어서 링크에 계속

http://star.mk.co.kr/new/view.php?mc=ST&no=476396&year=2014
prev [인터뷰] 국민일보/ 정규 2집 ‘너의 세계’ 발표한 랄라스윗 “퇴근 길 위로하는 음악 하고파” 랄라스윗  
back [인터뷰] 헤럴드경제/ 너와 나를 아우르는 달콤쌉싸름한 세계…랄라스윗, 정규 2집 ‘너의 세계’ 발매 랄라스윗  

lis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Neotun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