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view article 2015/10/27  
         name          랄라스윗
subject [인터뷰] 일간스포츠/ 랄라스윗 “달달한 그룹이라고? 시니컬하고 어둡다”



어쿠스틱 밴드 랄라스윗(김현아·박별)의 정규 1집 타이틀은 '비터 스윗(bittersweet)'. 랄라스윗의 음악 정체성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김현아(28)와 박별(29)로 구성된 랄라스윗은 2008년 10월 제32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은상을 받고 데뷔했다. 가요제 참여곡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부터 드라마틱한 멜로디에 불안한 현재를 살아가며 느끼는 성장의 고통을 담아왔다. 2011년 정규 1집 이후 2년 4개월 만인 지난 27일 발표한 정규 2집 '너의 세계' 역시 마찬가지다. 정규 1집보다 멜로디는 더 감미로워졌고 가사는 더 시니컬해졌다. '앞으로 앞으로' 중 '힘차게 노를 젓고 있는데 앞으로 향해가는 건 식어가는 마음 뿐'이란 구절, '사라지는 계절'의 '만남이란 속성은 헤어짐이라서 언젠가 우리도 안녕이란 말 할지도 몰라'란 가사에선 삶에 대한 냉소가 묻어난다.

1집엔 박별의 건반, 보컬 김현아의 기타 연주가 주됐다면 이번엔 스트링과 플루트 등을 얹어 사운드가 풍성해졌다. 가사는 삶을 한층 깊게 파고들었다. 앨범을 관통하는 주제는 단순한 사랑과 이별의 감정이 아닌 불안한 삶을 살아가며 느끼는 성장의 고통이다. 타이틀곡 '오월'을 비롯, '컬러풀' '앞으로 앞으로' '거짓말 꽃' 등 멤버들의 자작곡 10곡으로 앨범을 꽉 채웠다.

랄라스윗은 "데뷔 앨범을 내고 지난 2년 동안 1년에 150여차례 정도 무대에 올랐다. 페스티벌 및 콘서트를 여는 등 무대 경험을 쌓았다. 그러면서 정규 2집과 랄라스윗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게 됐다. 그 고민들을 정규 2집에 담았다"고 '너의 세계'를 소개했다.

-수록곡 모두 감미로운 멜로디, 시니컬한 가사가 특징이다.

(김현아) "우린 노림수를 좋아한다. 처음 들을 땐 단순히 '좋다'는 반응이지만 알고 들으면 자꾸 새로운 감정이 든다. 그런 곡들이 듣는 재미, 작업하는 재미가 좋더라. 우리에 대한 이야기를 쓰다보니 더욱 그런 쪽으로 흐른 것 같다. 30살은 격동의 시기 아닌가.(웃음)"


이어서 링크에 계속

http://isplus.joins.com/article/371/14317371.html?cloc=

prev [인터뷰] 서울경제/ ‘컴백’ 랄라스윗, 불안한 청춘의 단상 랄라스윗  
back [인터뷰] 오마이뉴스/ [인터뷰] 정규 2집 '너의 세계' 낸 랄라스윗 "주춤거리는 20대 닮은 음악" 랄라스윗  

lis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Neotun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