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나는 카페인에 취약한 몸을 가졌다
그런데 카페인은 계속 섭취하다보면
익숙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카페인의 종류마다 받아들이는정도가 달라서
커피의 카페인은 이제 익숙해졌으나
다른것들ㅡ예를 들면, 말차나 홍차ㅡ에는 여전히 민감하다

증세는
음식물 역류부터 헛구역질 두통 근육통
그리고 불면(인데 헛구역질과 역류를 동반함)
당연히 심장이 빨리 뛰고 엄청난 불안을 느낀다
결국 구토를 한다


처음 홍차를 접한건 다즐링이었다
그냥 그때 제일 이름이 예뻐서 시켜봤다
그리고 다즐링의 수색과 향이 좋아서
인도의 다즐링에 갔다
닐기리를 좋아했다면 닐기리에 갔을것이다
그런데 유독 얼그레이는 싫었다
홍차에 대한 설명을 줄줄 외우던
까페 매니저 시절 배운 상식
얼그레이에는 베르가못 향이 난다
그리고 보통의 홍차가 들어간
쿠키나 케익 등등은 기본으로 얼그레이를 쓴다
그래야 홍차맛이 난다고 생각들을 하는것 같다
그래서 거의 모든 홍차맛 어쩌고를 싫어한다
홍차맛을 싫어하는게 아니라
베르가못향을 싫어하는거다
이거 약간
스윗바질을 싫어하는 맥락이랑 비슷한거 같기도 하고
아무튼
커피보다 홍차를 더 많이 마시던 시절도 있었는데
(실제로 에스프레소보다 다즐링에
카페인 반응이 덜했다)
이제는 홍차는 못마시겠다
녹차와 말차도 마찬가지


선물받은 얼그레이 밀크티를 마시고 있다
요즘은 하루에 커피를 두세샷씩 마신다
디카페인이 아니라 일반 커피다
왜냐면
잠은 잘 들지만 꿈을 엄청 꾸고
금방 잠에서 깬다
다시 잠들기는 어렵다
그래서 그냥 일어나버린다
그리고 할 일이 많아서
중간 잠을 잘 타이밍도 없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피곤을 카페인으로 쫓아내고 있다
그러나
커피의 카페인과 얼그레이의 카페인은
적어도 내게는 다른 종류라서
커피를 마실걸 그랬다는 생각이 든다
예고된 카페인 반응이 두렵기만 하다


뭔가를 먹는건 좋지만
휘둘리는건 싫다
나는 요즘 먹는거에 환장한 사람처럼
허기와 밥때에 지나치게 집착하며 산다
다시
아무런 욕구도 없는 사람이 되고싶다
욕구를 그리워하며
허송세월을 보내고 싶다





  L [1][2] 3 [4][5][6][7][8][9][10]..[5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