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view article 2020/09/17  
         name          두세란
link #1 http://
link #2 http://
subject 9월17일 30년 전에도 '문송'…청년들 한숨은 오늘도 [오래전 '이날']
>
        
        [경향신문]
196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1990년 9월17일 대졸인력 취업 좁은문…인문계 치열

통계청이 4월 취업자수가 전년 동기 대비 47만6000며 감소했다고 밝힌 13일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시 청년 일자리 센터에서 취업준비생들이 공부를 하고있다.  이준헌 기자 ifwedont@
“조용히 하세요 좀! 아시다시피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인해 청년실업이 40만에 육박하는 이 때….”

2003년 방영된 청춘 시트콤 ‘논스톱4’에서 고시생 앤디가 자주 하던 말, 기억하시나요? 17년이 흘렀지만 청년 실업 문제는 풀리긴커녕 오히려 더 나빠졌습니다. ‘청년실업 40만’을 한탄하던 시절이 차라리 나았다는 얘기가 돌 정도죠. 설상가상으로 올해 코로나19로 많은 기업이 채용을 줄이면서 취준생들의 어깨는 더 무겁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취업을 희망하지만 취업시장이 여의치 않아 구직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지난 8월 68만2000명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20대가 36.5%(24만9000명), 30대가 16.1%(11만명)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문과 대졸자’들에게 취업의 문턱은 더 높습니다. 2018년 인문계열 대졸자 취업률은 57.1%, 사회계열은 64.2%로 전체 대졸자 취업률 67.7%에 비해 낮았습니다. “문송(문과라서 죄송)”한 현실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나 봅니다. 30년 전 경향신문에는 ‘대졸인력 취업 좁은문…인문계 치열’이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1990년 9월17일자 경향신문 19면 갈무리.
기사는 그해 가을 대기업 신입사원 입사경쟁률이 “어느 해보다도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어려운 경제 여건에 더해 1990년 8월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며 벌어진 ‘걸프 전쟁’ 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합니다. 기사에 따르면 당시 대우그룹, 동부, 진로 등은 지난해보다 채용규모를 줄였습니다. 삼성, 쌍용, 한진, 두산 등은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했습니다.

30년 전에도 인문계 졸업생들은 다른 졸업생보다 취업이 어려웠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1990년 기업 대부분이 인문계를 줄이고 자연계를 더 많이 뽑으려 했습니다. 삼성은 그해 가을 3050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는데, 인문계 610명에 자연계 2400명으로 1:4 비율이었습니다. 1년 전인 1989년에는 3030명 가운데 인문계가 930명, 자연계가 2100명이었습니다. 기아는 인문계 150명, 자연계 350명을 각각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나름 ‘틈새 시장’도 있었습니다. 공산권 등 특수지역 어학전공자들은 비교적 좋은 대우를 받았습니다. 1988년 88올림픽 이후 한국이 공산권 국가들과 수교를 맺은 것,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가 이뤄진 것 등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SK그룹의 전신인 선경은 그해 가을 중국어와 베트남어, 스페인어 등 전공자를 일정 부분 채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3일 열린 2020 대한민국 고졸 인재 일자리콘서트에서 참가자들이 채용공고판을 살펴보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기사는 면접 전형 ‘꿀팁’도 전했습니다.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의 말을 빌려 “전문지식이 다소 뒤져도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솔직한 태도와 성실성·진실성 등이 돋보이면 높은 점수를 받게 된다”네요. 3~5명이 한 조로 면접을 보는 것이나 시사문제에 대한 질문, 간단한 외국어회화 등 지금과 크게 다르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면접단이 “가정환경 등을 점검”한다는 부분은 시대가 흐르며 달라진 점이겠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취업은 청년세대의 가장 큰 고민입니다. 오늘날 청년들은 더 좁아진 문턱 앞에서 더 무거운 한숨을 쉬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과 양극화된 노동시장, 오래된 불황에 코로나19까지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어둡고 긴 이 터널이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조해람 기자 lennon@kyunghyang.com


▶ 장도리

list


no
subject
notice  [4화]랄라스윗의 랄라디오 vol.4.5 생존보고 4화 (어쩌다보니 대신 까dreamy 특집)   랄라스윗    2017/06/23 
notice  [3화]랄라스윗의 랄라디오 vol.4.5 3화 원더랜드 D-5 기념 아무말 대잔치 특집   랄라스윗    2017/06/23 
notice  [2화]랄라스윗의 랄라디오x파우더룸 특집 (파우치토크&뷰티고민)   랄라스윗    2017/06/23 
notice  [1화]랄라스윗의 랄라디오 vol.4.5 생존보고 1화 (생존보고의 시작 특집)   랄라스윗    2017/06/23 
notice  [공지] 팟캐스트 복구했습니다   랄라스윗    2012/11/16 
984  작년 출생 50년래 최저 [오래 전 ‘이날’]   백찬경    2020/09/28 
983  바둑이넷마블 ♨ 배당흐름 보는법 ㎮   백찬경    2020/09/27 
982  여성 흥분제 구매처 <japana> 제펜섹스 복용법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6 
981  [서재근의 Biz이코노미] 경제계 읍소 외면한 정부·여당, 소통 단절을 우려한다   백찬경    2020/09/26 
980  [오늘의 날씨] 일교차 큰 가을 날씨…동해안 비   두세란    2020/09/26 
979  [경향의 눈] 군산복합체의 호구들   백찬경    2020/09/24 
978  발기부전치료제구입처 <japana> 스페니쉬 플라이 구입처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3 
977  조루방지제 구매처 <japana> 난파파 판매사이트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2 
976  발기부전치료제판매처 <japana> 섹스파 판매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2 
975  조루방지제 구입처 <japana> 비그알엑스 구입가격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1 
974  여성 최음제 후불제 <japana> 칵스타 천연발기제 구입가격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20 
973  여성최음제 구매처 <japana> 요힘빈 구입후기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19 
972  손오공다운로드 ◎ 구슬치기어플공략 ↘   백찬경    2020/09/19 
971  여성 흥분제판매처 <japana> 생약성분 마황 구입후기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17 
 9월17일 30년 전에도 '문송'…청년들 한숨은 오늘도 [오래전 '이날']   두세란    2020/09/17 
969  여성흥분제구입처 <japana> 드래곤 구입가격 [특수문자1]   백찬경    2020/09/17 
968  [정정보도] “[단독]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되레 ‘오존’ 유발” 관련   백찬경    2020/09/17 
967  광고가 너무많아 마음아파 남기는 근황 1   tamang    2020/09/02 
966  정말 쓸데없는 이야기   김풍민    2020/08/18 
965  궁금한점 2   tamang    2020/08/13 
964  랄라스윗 공연 보고싶다. 1   김풍민    2020/07/23 
963  아.....   김풍민    2020/07/03 
962  조언부탁드립니다. 2   tamang    2020/06/15 
961  강아지 생일선물 고민 4   김풍민    2020/05/25 
960  반성합니다. 3   tamang    2020/05/15 
959  랄라스윗 1   tamang    2020/03/23 
958  아래글 영상 링크   이명윤    2020/03/08 
957  이 사진 영상 뭐라 검색해야 볼수있나요? 4   김풍민    2019/12/28 
956  지금시각 4시 30분   tamang    2019/10/31 
955  별님 사진3 1   김풍민    2019/10/21 
954  별님 사진 2   김풍민    2019/10/21 
953  별님사진   김풍민    2019/10/21 
952  달리기   김풍민    2019/10/20 
951  공연커버곡 질문   김풍민    2019/10/20 
950  19년10월19일공연후기   김풍민    2019/10/20 
949  2019년10월18일(금) 공연후기   김풍민    2019/10/19 
948  명절 없어졌음 좋겟어요   tamang    2019/09/16 
947  그린 계속 듣고 있는데   김풍민    2019/09/07 
946  발목잡힘 1   tamang    2019/08/13 
945  보고싶은 랄튜브 방송정리 1   김풍민    2019/08/11 
944  7월21일 랄라스윗 여름 공연후기   김풍민    2019/07/22 
943  하반기가 시작됐어요 2   항히스타민    2019/07/01 
942  랄튜브 봤는데 자꾸 생각 나네요   김풍민    2019/06/22 
941  사업제안서 3   tamang    2019/06/20 
940  다미 생일   김풍민    2019/05/28 
list
    1 [2][3][4][5][6][7][8][9][10]..[20]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tun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