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view article 2015/09/09  
         name          이안
subject 생각나는 영화..
안녕하세요?
랄라스윗 팬인데
랄라디오 게시판에 글을 남기는건 처음이네요..

1.
물론 좋아하는 영화도 많고 좋은 영화도 많지만,
"죽은 시인의 사회" 얘기를 하고 싶네요..

저도 이제 나이가 들어
학생이 아니게 된지도 꽤 되었고
그런 제도권 교육에 대한 반감 같은 것도
점점 옅어지고는 있지만요,

죽은 시인의 사회는 잊혀지지가 않는 것 같아요.

그리고 오히려 어른이 된 후에 느낀 생각인데,
키팅 선생님도 물론 훌륭한 교육자셨지만,
그 훌륭한 교육을 비웃지 않고 받아들이고
본인의 삶에 더 정직하고 진지해질 수 있었던
순수했던 학생들 또한 훌륭했던 것 같아요.

오히려 그런 교육자가 계속 존재할 수 있는건
그런 학생들이 존재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지금은 저나 랄라스윗님들보다 더 어린 친구들이
열정과 철학을 갖고 젊은 교육자의 길로 접어들지만,
그들도 결국 현실 때문에 점점 변해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괜시리 더더욱 그 영화 생각이 나더라구요..

어쩌면 영화 속 그들의 모습이
(지금 보면 조금은 작위적이더라도)
우리들의 captain이 아니었을까.. 하네요..


2.
하나 더 사족을 붙이면
최근에 봤던 것들 중에서는 (그다지 최근은 아닐지라도)
"미드나잇 인 파리"가 가장 기억에 남네요.

(스포일러가 될수도 있겠지만..)

남자 주인공이
스캇 피츠제럴드와 처음 만났을 때,
그리고 헤밍웨이와 처음 만났을 때,
영화의 남주 만큼이나
저도 강렬한 인상을 받았던 것 같아요.

특히 헤밍웨이의 진실을 꿰뚫고 있는 듯한
(하지만 취한) 눈빛과 말투에 매료되어,
(물론 영화 배우의 그것이었겠지만)
후에 헤밍웨이의 작품을 찾아 읽고
그들이 살았던 lost generation에 심취해 있었죠..

결국 우리가 사는 지금 이 시대도
누군가에겐 돌아가고 싶은 순간이 되려나요..

list


no
subject
642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헿   김종호    2015/05/10 
641  안녕하세요 질문올려봅니다.   김풍민    2016/07/16 
640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랄라스윗   현아람    2015/10/20 
639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그 때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었던 사람이에요   파란별    2015/07/13 
638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오월    2015/04/21 
637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Lifin    2015/05/30 
636 비밀글입니다 안 심각한데 심각한 고민?   뚕머리만질만질하구싶    2015/12/23 
635 비밀글입니다 아직 녹음 안하셨죠? ㅋㅋ   당근퇴끼    2015/05/28 
634  아이스크림사연이욥   박소희    2014/09/06 
633 비밀글입니다 아수쿠림 사연 올려요~ 빵또아에 얽힌 친구 이야기   붉은꿀    2014/09/17 
632  아래글 영상 링크   이명윤    2020/03/08 
631  아.....   김풍민    2020/07/03 
630 비밀글입니다 아.. 선생님...   Monahun    2014/07/08 
629  아!!!!!!!!!! 너무 억울해요!!!!!!! (고민글) 2   랄랄라    2012/05/09 
628  씁쓸했던 어제 이야기   tamang    2018/04/24 
627  쓸 타이밍을 놓친 사연   tamang    2016/08/02 
626 비밀글입니다 썼다 지웠다 썼다 지웠다 다시 올리는 긴급한 고민글ㅠㅠ 3   비바    2016/02/16 
625 비밀글입니다 썸?   김동우    2014/08/01 
624  썸 사연이 없는 저는 그냥 질문글이나...ㅠ   Mr.Bread    2014/08/04 
623  싸이월드클럽 승인부탁드려요 1   김동현    2015/05/27 
622 비밀글입니다 신흥까지는 아니지만 한번쯤 가보고 싶은   정지민    2014/08/13 
621 비밀글입니다 신청곡과 함께 공방사연   Lifin    2015/10/28 
620 비밀글입니다 신상음식   딩가둥가군    2016/01/11 
619 비밀글입니다 신상음식   패닉    2016/01/15 
618 비밀글입니다 신상은 아니지만..   장률    2016/01/19 
617 비밀글입니다 신상 먹거리?   김태훈    2016/02/01 
616  시즌4는 언제쯤...   이명윤    2016/08/10 
615 비밀글입니다 시즌 4에 바라는 것들 (씨익)   이지형    2016/08/14 
614 비밀글입니다 시즌 3의 첫 사연보내봅니다.   Monahun    2015/03/05 
613  스쿨버스 사연을 듣고 씁니다.   이용경    2015/05/03 
612 비밀글입니다 스넥? 스넥인가? 암튼 뭐 그렇습니다.   함형조    2014/05/16 
611  스낵특집을 다시 들었습니다 1   김풍민    2015/12/19 
610  스낵사연써봅니다!   랄라소란    2014/05/18 
609  스낵사연 한번 써 봅니다   크루아상    2014/05/17 
608  스낵류의 기발함이였던....   이지형    2014/05/19 
607 비밀글입니다 스낵~? 스낵!   Monahun    2014/05/19 
606  술의역사   늙은악동    2015/05/26 
605 비밀글입니다 술에 대한 고민입니다....ㅠㅠ   별느님    2015/04/15 
604 비밀글입니다 술에 관한 에피소드   김동민    2015/05/22 
603 비밀글입니다 술에 관한 사연.   김태훈    2015/05/19 
602 비밀글입니다 술술 나오는 술 이야기 1   ㅅㅅㅈ    2015/05/23 
601 비밀글입니다 술관련 사연!   엔틱    2015/05/20 
600 비밀글입니다 술 추천이요~   곰곰이    2015/05/23 
599 비밀글입니다 술 잘먹는다의 기준은?   Lifin    2015/06/04 
598 비밀글입니다 술 이야기   성진이    2015/05/19 
597 비밀글입니다 술 술 술   딩가둥가군    2015/05/20 
596 비밀글입니다 술 1편 코멘트   단팥빵    2015/06/02 
595 비밀글입니다 수천년 지나 마침내 선택받은   강재현    2014/05/23 
594  손오공다운로드 ◎ 구슬치기어플공략 ↘   백찬경    2020/09/19 
593 비밀글입니다 손가락 놀이를 아심니까?   Mr.Bread    2014/05/26 
list
    [1][2][3][4][5][6][7] 8 [9][10]..[20]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tune.net